콘텐츠 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청와대

2011더 큰 대한민국

서브메뉴 시작

청와대 소식

  • 청와대 뉴스
  • 브리핑 룸
  • 일정
  • 라디오 · 인터넷 연설
  • 대통령 연설
  • 이명박 대통령
  • 김윤옥 여사

본문시작

대변인브리핑

李 대통령, “주택정책도 복지라는 인식으로 추진”
2011-12-27
C로그 미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인쇄
李 대통령, “주택정책도 복지라는 인식으로 추진”

환경부·국토해양부 업무보고 관련 브리핑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2012년도 환경부 업무보를 받은 뒤 마무리 말씀에서 “지금 대한민국은 나의 삶의 질 뿐 아니라 이웃의 삶의 질, 더 나아가 전 인류의 삶의 질까지도 중요하게 생각하는 시대에 와있다”며 “그런 의미에서 환경부 모든 공직자들이 상당한 사명감을 가져야 한다” 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환경부가 정책을 추진하는 데 있어 산업계와 마찰이 있을 수 있다. 아직 산업계에서는 친환경 정책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그 문제를 풀어나가는데 있어 무조건 따라오라는 식의 강압적인 방식은 옳지 않다” 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대기업의 총수가 환경에 대한 확실한 인식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어차피 가는 길이라면 남보다 빨리 가는 것이 좋다는 인식을 갖도록 많은 대화를 하는 것이 좋겠다” 고 말했습니다.


또 이 대통령은 “정부는 산업발전을 도우면서도 환경을 지켜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짜야한다”며 “예를 들어 오랜 기간이 소요되는 환경영향평가의 경우, 정부가 산업용지로 활용될 수 있는 지역을 미리 조사해 데이터베이스화 해두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 소홀할 수 없는 환경문제를 지키면서 서비스 기능도 갖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은 이어 정부과천청사 4동으로 이동, 국토해양부 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이 대통령은 마무리 말씀을 통해 대학가 소형임대주택 정책과 관련, “대학생들에게 실효적인 대책일 것이다. 적더라도 국민 입장에서는 굉장히 중요한 대책이 될 수 있다”며 “신학기부터 곧바로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해 달라” 고 당부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인구는 줄어들지만 세대수는 늘어나는 시대”라며 “이제 주택정책도 ‘하나의 복지’라는 인식을 갖고 추진해야 한다. 맞춤형 주택정책을 알뜰하게 써달라는 것이 시대의 요구”라고 말했습니다.

 

 

2011년 12월 27일
홍 보 수 석 실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 공공누리 표식 청와대 대통령실이 창작한 李 대통령, “주택정책도 복지라는 인식으로 추진”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관련게시물

다른 글 둘러보기

미디어 채널

청와대 정책소식지

미디어 채널 바로가기 sns 블로그 영상채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