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precated: Function eregi() is deprecated in /web/webapp/cwd_2008_cubrid/kr/community/bbs/bbs_view_is.php on line 113 [청와대] 교육단체 대표 초청 간담회 관련 브리핑
콘텐츠 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청와대

2011더 큰 대한민국

서브메뉴 시작

청와대 광장

  • 열린게시판
    • 청와대 토론방
    • 자유게시판
    • 토론제안
  • 청와대 알림판
  • 사실은 이렇습니다
  • 국민신문고
  • 정보공개
  • 운영자 메일
  • 지난이벤트

본문시작

이슈토론방


수석비서관회의 주제토론 : 학원폭력 근절
수석비서관회의 주제토론 : 학원폭력 근절 관련링크
대통령은 “학원폭력 연령이 낮아지고 있다. 전국 시도교육감 협의회 등을 통해 일선 교육 현장을 전반적으로 점검할 필요가 있다. 범 정부차원에서 시급히 대책을 만들어 달라.” 고 말했습니다.

추천글 추천글 더보기

  1. 1더이상 고통받는 학생이 없도록 학교폭력을 근절..
  2. 2행복한 사회, 건전한 사회
  3. 3누구를 위한 학교폭력자치위원회 인가? “폭자위..
  4. 4청소년 학교폭력, 어른들의 폭력 그대로 따라한것..
  1. 5집중이수제와 인성교육
  2. 6왕따 당하는 아이 도와주려다 강제전보 당한 교사..
  3. 7학교폭력 대한민국의 미래가 걱정됩니다.
  4. 8학교폭력과 대학생 등록금 문제를 한꺼번에 해결..
전체글 추천글
[청와대] 교육단체 대표 초청 간담회 관련 브리핑
운영자
2012.02.03 10:38:16
조회수181   신고
공감해요
  •  2 

 

27일 오전에 있었던 교육단체 대표 초청 간담회에 대해서 소개하겠습니다.


학원 폭력은 너 나 없이 모두 힘을 합쳐서 같이 해결해야 할 우리의 공통 문제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합심해서 해결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습니다.


학원 폭력 문제가 생겼을 때 교과부에서 정부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했는데 이 대통령은 좀 더 의견을 수렴한 다음에 하자고 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학원 폭력과 관련한 대책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진정성을 가지고 학부모, 학생들 의견을 다 모아서 공감대가 이루어지고 난 후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발표해야 한다. 아는 것과 아는 것을 행동으로 옮기는 것은 차이가 있다. 알면서 행동 안 하는 것이 제일 무섭다. 교육을 담당하는 정부 부처에서도 기술적으로만이 아니라 심사숙고해서 고민을 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그래서 대책 발표를 좀 미뤘다.”고 말했습니다.


전에도 말씀드렸던 것처럼 지금 청소년과 옛날 청소년은 다르다는 말을 하며 “지금의 사회적 환경은 과거와는 다르다. 학생들의 성숙도가 10년 전과는 달라졌다. 우리 아이들은 성인이 되었는데 우리 부모들이 몰랐을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야간 고등학교에 진학할 수 있도록 설득해 주신 선생님 이야기를 언급하며 “선생님이 한 학생의 운명을 바꿔놓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이 대통령은 “학원 폭력에 대해서 우리가 알면서도 소홀했고 기피했을 수도 있다. 알면서도 행동으로 옮기지 않은 것 나부터 반성한다. 그리고 그 점에 대해서는 나도 소홀했다고 인정한다. 단시간에 되지는 않겠지만 10년, 20년이 지나면서 대한민국 초·중·고등학교에는 폭력이 없게 만들자. 단기적 접근, 장기적 접근 다 다각적으로 검토하자.”고 말했습니다. 이는 교육 대책으로 공교육, 사교육, 학원교육 등에 대해서만 생각하다 보니 아이들의 폭력이 이렇게 심각한지 몰랐던 데 대해 말한 것입니다.


또한 앞으로 Wee센터를 방문하겠다고 하며 “아이들 교육에 있어서는 너도 나도 의견이 다를 수 없다. 우리 아이가 폭력을 당하는 문제를 해결하고 아이들이 희망을 갖고 학교를 가는 데 전교조고 교총이고 의견이 다를 수 없다. 이는 정치적 사안이 아니다. 내 가정의 문제, 우리 아이의 문제이다.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해 보자. 아이들에게 뺨을 맞더라도 왜 때렸냐고 야단을 치는 것이 아니라 어쩌다가 우리 아이가 이렇게 됐나 하는 슬퍼하고 애정을 갖는 심정으로 이 문제를 해결해 보자. 여러분들이 마음을 모으면 바꿀 수 있다. 교육 분위기를 바꿔보자는 마음으로 협조해 달라. 이 문제는 방법보다는 마음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참석자들 발언을 간단히 소개하겠습니다.


조정실 학교폭력피해자가족협의회 회장은 “피해아이들에게 나타나는 징후가 있는데 이 징후에 대해서 인지하고 대처할 수 있는 사전 대처교육이 필요하다. 사고의 큰 예방 방법이다.”고 얘기했습니다.


이경자 공교육살리기학부모연합회 회장은 “상시적인 학부모 교육이 필요하다. 그리고 교육이 사는 길은 선생님들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것이고, 아이들에게 집중하면 교육이 바로 설 것이다.”고 얘기하며 선생님의 사명의식에 대해서 강조했습니다.


박계화 한국초등교장협의회 부회장은 “학부모 연수 프로그램이 더러 있는데 오히려 가해학생, 피해학생의 부모들이 참여하기가 더 어려운 상황이더라. 그런 부모님들이 학부모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지원해 주는 방법이 있었으면 좋겠다. 또한 유·초·중학교를 연계하는 멘토 시스템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습니다.


장은숙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은 “반짝 관심이 아니라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상설적인 기구가 필요하다. 또한 가해학생을 조사하는 기관이 전문성을 길러 아이들을 조사할 때 세심한 배려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습니다.


이기봉 국공립중학교장협의회 회장은 “가해학생, 피해학생을 치유할 수 있는 외부기관의 보조프로그램이 많이 있는데, 학교 중심이 되어야 한다. 시작도 학교, 끝도 학교, 선생님 중심으로 해 나갈 수 있도록 해 줘야 한다.”고 얘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안양옥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은 “학교 교육에는 선생님들이 주체가 되어야 한다. 그런데 지금 상당히 위축되어 있다. 학칙을 엄격히 할 필요가 있다. 교사, 학부모, 학생 3요소가 힘을 모아야 하고, 특히 교사와 학부모의 불신이 걱정인데 신뢰회복이 중요하다.”고 얘기했습니다.


한편 공공기관 워크숍은 아직 진행 중인데, 이 대통령이 오찬에서 한 말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이 대통령은 “금년 한해 매우 중요하다. 남다른 각오가 필요하고, 오늘 이 자리를 통해서 서로 결의를 다지고 각오를 다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지금 세계가 매일 빠르게 변하고 있기 때문에 잠시라도 멈출 수가 없다. 하루라도 멈칫하면 나라발전에 도움이 되지 못하고 해가 될 수 있다. 하루도 소홀함이 없이 보다 더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는 이해를 같이 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 많이 알지만 행동으로 옮기지 않는 사람은 위험한 사람이다. 행동을 해야 사회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오늘 모임에서 같이 이해하고 교류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2012년 1월 27일
홍 보 수 석 실

  •  
  • 공감해요
  •  2 
목록보기

Warning: include_once(/web/webapp/cwd_2008_cubrid/webfilter/inc/initCheckWebfilter.php):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web/webapp/cwd_2008_cubrid/kr/community/bbs/bbs_view_is.php on line 516 Warning: include_once(): Failed opening '/web/webapp/cwd_2008_cubrid/webfilter/inc/initCheckWebfilter.php' for inclusion (include_path='.:/apps/php/lib/php') in /web/webapp/cwd_2008_cubrid/kr/community/bbs/bbs_view_is.php on line 516

미디어 채널

청와대 정책소식지

미디어 채널 바로가기 sns 블로그 영상채널 모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