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메인메뉴로 바로가기
서브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청와대

2013 더 큰 대한민국

서브메뉴 시작

청와대 안내

  • 청와대/정부 조직도
  • 청와대 소개
    • 청와대 소개
    • 청와대 예술품
    • 국빈이 남긴 선물
    • 국빈이 남긴 방명록
    • 국빈에게 보낸 선물
  • 청와대 역사
  • 대통령기록관
  • 청와대 오시는 길
  • 청와대 주변 관광
  • 청와대 관람
  • 청와대 사랑채

본문시작

청와개소개

  • 청와대 약사
  • 본관
  • 영빈관
  • 대통령관저
  • 구본관터
  • 상춘재
  • 녹지원
  • 대통령실
  • 춘추관
  • 무궁화동산
  • 칠궁
푸른하늘과 북악산을 배경으로 청와대 본관의 모습
청와대 약사 (靑瓦臺 略史)
청와대(청기와로 지붕을 얹은 건물이란 뜻)는 대통령의 집무 및 생활 공간을 일컫는 공식 명칭으로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본관
  • 청와대(청기와로 지붕을 얹은 건물이란 뜻)는 대통령의 집무 및 생활 공간을 일컫는 공식 명칭으로 대통령 집무실과 관저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라는 이름은 윤보선 전 대통령에 의해 처음으로 사용됐고, 오늘날에는 실제 건물 뿐 아니라 대통령의 국정수행부서 전반을 가리킵니다.
  • 청와대는 조선시대(1392~1910)왕의 정궁으로 사용된 경복궁과 인접해 있습니다.
    그 당시 현재의 청와대 자리는 경무대로 불렸습니다. 문과시험과 무술대회, 군사 사열 같은 각종 국가기능이 펼쳐졌던 곳이기 때문입니다.
  • 청와대 뒤로는 옛 왕도였던 서울을 동서남북으로 에워싸 보호하고 있는 4대 주산의 하나인 북악산(342m)이 우뚝 서 있습니다. 북악산을 기점으로 이들 4대 산의 능선을 따라 옛 성곽들이 축조되었고 조선조 시대의 성벽 일부는 아직 원형대로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조선시대 북악산 산기슭은 왕궁과 가까울 뿐아니라 빼어난 경관 때문에 근처에 왕족들과 양반사대부들이 많이 자리잡고 살았습니다.
    이 일대의 절경을 묘사한 시, 그림, 문학작품을 허다하게 만날 수 있습니다.
  • 오늘날 청와대는 주변 자연환경을 세심하게 보존해, 서울에서 최고의 ‘녹색’지역 중 하나로 간주되고 있습니다. 높이 솟은 소나무, 떡갈나무, 감나무 -일부는 수령이 250년 이상- 사슴, 희귀종 새, 다람쥐, 그 밖의 동물들이 자유롭게 땅 위를 돌아다니는 청와대는 환경의 보고로 여겨지기도 합니다. 북악산 기슭에 아늑하게 자리 잡은 대통령 관저에서 내려다 뵈는 서울 도심의 모습은 장관입니다.
  • 녹지원(상춘재)에서 본관 가는 길
  • 녹지원(상춘재)에서 본관 가는 길에 있는 냇가

미디어 채널

청와대 정책소식지

미디어 채널 바로가기 sns 블로그 영상채널 모바일